본문

보도자료

국악방송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보도자료
화려하게 피었다가 눈물처럼 사라진 어느 藝人들의 이야기 기생 : 꽃의 고백
  • 작성자jgrace
  • 조회수2841
  • 작성일2018.01.12

화려하게 피었다가 눈물처럼 사라진
어느 藝人들의 이야기
기생 : 꽃의 고백


2018년 1월 25일 개봉 & 메인 포스터 공개


20세기 초 모던의 꽃으로 문화예술계를 주름잡으며 화려하게 피었다가 왜곡된 시선과 무관심으로 소리없이 사라져간 여성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기생 : 꽃의 고백>이 1월 25일 개봉을 확정하고 포스터를 공개한다. 단아하면서도 기품 있고, 어딘가 결기와 한이 느껴지는 그녀들의 모습은 외면적 아름다움과 내면의 신비로움을 뿜어내며 우리가 몰랐던 대중문화예술인으로서의 기생의 재발견을 예고한다.
[제작 : (재)국악방송, 한국영상대학교 ㅣ배급 : 필름에이픽쳐스 ㅣ 감독 : 임혁, 홍태선]


우리가 몰랐던 대중문화예술인으로서의 기생을 새롭게 발견하다!


“그들은 와인을 마시고, 커피와 담배를 즐겼다, 무용, 레뷰를 비롯해서 모든 춤과 연기는 그녀들의 몫이었다..” 는 증언들이 영화 속에서 쏟아진다. 192-30년대 경성의 문화, 권번을 중심으로 한 군산의 문화는 기생들로 인해 화려했다. 그들은 외면적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연기, 무용, 악기 연주, 예술에 대한 식견까지 갖춘 문화엘리트이자,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신문물을 받아들인 선구자들이었다. “최승희 같은 무용가가 춤을 배우러 군산까지 내려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그녀들의 기예는 출중했다. 전통 무용을 배우고 연구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이 전통을 잊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현실.


그럼에도 그들은 영화 속에서도 얼굴을 가리고 자신들의 과거가 드러나길 원치 않았다. 자식들이 좋아하지 않고, 주변의 손가락질과 낯선 시선들을 감당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그 이미지가 왜곡되어 ‘퇴폐적’이라는 이미지가 덧씌워지고, 현실과 다른 접대 여성의 이미지가 그들을 음지로 숨게 만들었다. 곧 지역 문화재 확정을 앞두고 있는 명인이지만 정작 본인은 기생이라는 전직을 숨기며 살아가는 장금도 명인도 마찬가지이다. 왜 그들은 자신들의 정체성을 감추며 살아야만 할까? 감독은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이 작품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한다. 우리 문화사에서 대중예술인으로서의 기생을 복권시키고, 사람들에게 아름다웠던 그녀들의 모습을 기억하게 해주고 싶었다. 또한 우리가 제대로 알지 못했던 전통 문화의 한 자락을 세상에 알리고 싶었다. 그리하여 그녀들의 흔적이 남아있는 이 땅의 구석구석, 그리고 일본까지 오가는 긴 여정을 거치며 대중예술인으로서 존재했던 기생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은 열망을 담아냈다. 감독은 권번 출신 기생들의 현재 삶을 추적하는 지역 언론사 기자, 기생의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해 일본을 찾아가는 학자, 전직 기생으로부터 전통 무용을 전수받고 있는 예술인 등 이 사회 곳곳에서 한국 기생문화 유산의 흔적을 찾아가고 있는 문화추적자들의 발걸음을 따라간다.


지금껏 우리가 제대로 알지 못했던 대중문화예술인으로서의 기생을 바로 알리고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할 명품다큐멘터리 <기생 : 꽃의 고백>은 1월 25일 개봉이다.

 

Information
제목 : 기생 : 꽃의 고백
감독 : 임혁, 홍태선
출연 : 장금도, 신현규, 김영희, 신명숙, 조종안, 토노무라 마사루 *특별출연 김가애
장르 : 다큐멘터리
제작 : (재)국악방송, 한국영상대학교
배급 : 필름에이픽쳐스
개봉 : 2018년 1월 25일
러닝타임 : 77분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Synopsis

“그들은 와인을 마시고, 커피와 담배를 즐겼다.
무용, 레뷰를 비롯해서 모든 춤과 연기는 그녀들의 몫이었다..”

 

20세기 초 모던의 꽃으로 문화예술계를 주름잡으며 화려하게 피었다가 소리없이 사라져간 여성 예술가들이 있다. 그들은 해어화(解語花), 기생이라 불리운다.
그들은 외면적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연기, 무용, 악기 연주, 예술에 대한 식견까지 갖춘 문화엘리트이자,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신문물을 받아들인 선구자들이었다. “최승희 같은 무용가가 춤을 배우러 군산까지 내려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그녀들의 기예는 출중했다.
그러나 그들의 삶은 감춰져야만 했다. 왜곡된 시선으로 음지로 숨어들게 되었고, 무관심으로 일관한 세상은 그들을 잊었다. 문화재 지정을 앞두고 있어도 기생이라는 과거는 숨기고 싶은 꼬리표일뿐이다.
왜 세상은 그들을 숨게 만들었을까..
결코 잊어서는 안될, 우리가 몰랐던 그들의 이야기가 지금 시작된다!

 

영화에 관한 문의사항은 ㈜필름에이픽쳐스 (T. 02-515-9198)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