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보이는라디오 TV보기 새음원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문화포털 위로

보도자료

국악방송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보도자료
한국문화의 중심, 국악방송 “악성(樂聖)의 고장 충주, 영동에 FM방송허가 확보”
  • 작성자국악방송
  • 조회수503
  • 작성일2018.11.30

 

(사진= 국악방송) 재단법인 국악방송 전경

  

한국문화 중심채널 국악방송(사장 송혜진)이 지난 2017년 대전국악방송 개국에 이어 전국 13번째, 14번째 네트워크인 충북 충주 및 영동지역에 FM방송을 위한 허가를 확보했다.

 

국악방송은 전국 12개 방송네트워크 중 전통음악 향유권에서 유일하게 소외되었던 충북지역 방송서비스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주파수 환경 및 방송시설 설치환경 등 허가확보를 위한 조사를 진행해 왔고 지난 8월 방송통신위원회에 허가신청서를 제출해 1129일 신청 3개월 만에 사업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내년 3월부터 국악방송이 방송되는 충주 및 영동지역은 충주시립우륵국악단, 영동군립난계국악단 등 지자체가 운영하는 국악전문연주단체가 활발하게 활동 중이며 영동난계국악축제, 우륵문화제, 우륵당, 난계국악기체험전수관, 영동난계국악축제 등 다양한 전통예술 인프라가 조성된 지역이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3대 악성 중 가야12곡을 완성한 우륵선생과 우리음악의 꽃을 피운 세종대에 궁중음악의 체계를 정비한 난계 박연선생의 국악사적 업적이 살아있는 두 지역에 24시간 전통음악을 송출할 수 있게 되어 의미를 더하고 있다.

 

국악방송은 사업비 6억을 투자해 방송시설 설치공사를 준비 중이며 공사가 완료되는 20192월 시험방송을 송출하고 3월에 개국 할 예정이다.

 

충주국악방송은 주파수 FM 101.7MHz로 충주시, 음성군 지역에 그리고 영동국악방송은 FM 99.3MHz로 영동 및 옥천군 일원에서 내년 3월부터 FM라디오를 통해 24시간 들을 수 있으며 해당지역의 거점국인 대전국악방송은 충주, 영동 및 인근 지역의 전통문화 콘텐츠 개발과 보급을 진행하게 된다.

 

송혜진 국악방송 사장은 국악방송이 국악사적으로 의미가 높은 충북 영동, 충주지역에 FM방송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역의 전통문화예술이 더욱 활성화되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악방송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 방송사로 현재 서울·경기(FM99.1), 광주(FM99.3), 대전(FM90.5), 부산(FM98.5), 대구(FM107.5), 전주(FM95.3), 경주·포항(FM107.9), 강릉(FM103.3), 목포·진도(FM94.7), 남원(FM95.9), 제주(FM91.3), 서귀포(FM106.9) 12개의 방송망을 운영하고 있으며 웹TV를 통해 전세계에 한국 전통문화예술 콘텐츠를 보급하고 있다.

 

기사링크 : http://news.donga.com/3/all/20181130/93103679/1

                    http://www.segye.com/newsView/20181130002395

 

이전 다음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