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청취자참여

게시판 운영 원칙!

국악방송 자유게시판은 청취자 여러분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의견 공유와 원활한 게시판 운영을 위하여 게시 글 작성 시 아래 이용 원칙을 준수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아래 내용에 해당되는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 될수 있으며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는 글쓰기 권한을 제한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1 유언비어 및 비방성 게시물
    • 유언비어, 인신공격 및 비방성 글(실명이 거론된 비방성 글로 인해 상대방이 불쾌감을 느끼는 글)
    • 욕설 및 욕을 변형한 단어가 포함된 글
    • 분란이나 분쟁을 유도하는 글
    • 타인 또는 타 단체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2 음란물의 게재 등 공공질서와 미풍양속을 해치는 게시물
    • 음란물 게시 또는 음란 사이트를 링크한 글
    • 폭력행위를 미화하거나, 퇴폐적인 행위를 미화하여 혐오감을 주는 글
  • 3 광고 홍보성, 상업성 게시물
    • 특정업체 상품소개 및 홍보 글
    • 돈벌이 광고 게시 및 돈벌이 사이트 링크, 경품 및 추천가입제 광고 글
    • 특정 단체(업체)의 이해 관계와 관련된 글
  • 4 스팸성 게시물
    • 도배 및 게시판에 중복해서 올리는 글
    • 말이 되지 않는 단어나 이미지 조합 및 장난성 글
    • 행운의 편지
  • 5 게시판 주제에 맞지 않는 게시물
    • 해당 게시판의 성격에 부합되지 않는 글
  • 6 개인정보 유출 게시물
    • 공개된 게시판에 휴대전화번호 및 주소, 연락처 등의 개인정보가 노출된 글
    • 타인의 ID를 도용하여 작성된 글
  • 7 관계법령에 위반된다고 판단되는 게시물
    • 저작권자에 의해 저작권 보호요청이 된 글
    • 국악방송 퍼가기를 허용한 콘텐츠 이외의 자료(동영상,사진,음원,링크 등)가 포함된 게시 글
    • 각종 법에 저촉되거나 범죄행위에 결부된다고 인정되는 글
  • 공개된 게시판에 휴대전화번호 및 주소 등의 개인정보를 노출하지 말아 주십시오.
  • 저작권자에 의해 저작권 보호 요청이 된 글을 포함하여 각종 법에 저촉되거나
    범죄행위에 결부된다고 인정되는 게시물은 관계법령에 의하여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쾌적한 게시판의 이용을 위하여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진행 : 황인찬 / 연출 : 최유이 / 작가 : 오선화
월~일 | 21:00~22:00

제가 좋아하는 시..
  • 작성자camelopardalis
  • 조회수82
  • 작성일2022.05.11

아래에 제가 좋아하는 시를 썼는데 어제 라디오에서 좋아하는 시랑 이유도 알려달라구 하셔서요. 

제가 이유는 안 써서... 오늘 출근하자마자 컴퓨터를 켜고 글을 쓰러 왔답니다. 

아랫글에 다정하게 댓글도 달아주셔서 아침부터 넘 기쁜 마음이어요.


이제니 <발 없는 새>

좋아하는 시인을 손꼽으라면 항상 빠지지 않는 시인 중에 한 분인데요.

유어마인드가 5층에 있던 시절에 거길 너무 좋아해서 자주 가기도 하고 또 자주 책을 샀었어요.

창문에 이제니 시인님의 시 <갈색의 책> 일부가 레터링 스티커로 붙여져 있었는데,

그 시가 아마 제가 시를 살갑게 느끼게 된 계기가 아니었나 싶어요.

그때부터 호기심에 시집을 한 두 권 사보고 시작했던 거 같아요.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는데 그냥 어쩐지 너무 좋았던 것들이 있어서 시를 계속 읽게 되었던 거 같아요.

몇 년 전에 인터넷 서점에서 시 엽서 세트 같은 걸 사은품으로 주던 때가 있었거든요 몇만 원 이상 사면 증정 그런 거 있잖아요

그 엽서 세트에 이제니 시인님의 <발 없는 새>도 있었거든요

벽에 붙여두니까 아무래도 자주 읽게 되었는데 매번 읽어도 매번 그렇게 좋을 수가 없는거에요... 

그래서,, 좋아해요..


김언 <절망>

좀 울적한 시절에 이 시를 읽고 너무 너무 좋아해서 한동안 앓았던 기억이 있어요.

제 자신이 버거운 그런 시절에 읽고 많이 좋아했어요 납덩이마냥 무거운 마음을 헤아려주는 느낌이랄까요...


박상순 <김은은 선생님은 바빠요>

시집 서점이 신촌에 있던 시절에 현대문학 핀시리즈 시인선 시리즈 발매 기념으로 있었던 낭독회에서 알게된 시에요.

귀여워서 좋아합니다 너무 귀여워요... 

그때 박상순 시인님이 어린 화자에 빙의된 것처럼 귀엽게 읽어주셔서 귀여운 시를 더 귀엽게 기억하게 된 거 같아요.


정화진 <색연필>

시집 서점 주인장이신 시인님께서 귀여운 시라며 시집을 펼쳐서 저에게 보여준 일이 있었는데요.

제 기억으론 2016년도의 일이었으니 벌써 꽤 지난 일이에요. 

마종기 시인이나 유진목 시인이나 니콜 크라우스의 사랑의 역사라던가 많은 걸 추천해주셨는데 그중 하나에요. 

그때부터 넘 좋아하고 자주 읽는 시에요.

이것 역시 귀여워서 좋아합니다.

너무너무 귀엽지 않나요...


좋아하는 것을 좋아하는 이유라니.. 그냥이라고밖에 할 말이 없어서 좀 주절거려봤어요... 제가 글을 잘 못써서요..ㅠㅜ

 

그리고 인찬 시인님이 이번에 낸 책 읽는 슬픔, 말하는 사랑에서

유강희의 <나는 산불감시초소를 작업실로 쓰고 싶다>라는 시가 저는 너무 너무 좋아요... 왜 이렇게 좋을까요..

시인님이 뒤이어서 쓴 글도 너무 좋아해요. 조만간에 그 시집을 살거에요.. 감사합니다,,,

그리고 인찬 시인님 목소리 넘 좋아요 진짜 너무너무... 하루의 엄청 큰 위로에요 

 

이전 다음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