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청취자참여

게시판 운영 원칙!

국악방송 자유게시판은 청취자 여러분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의견 공유와 원활한 게시판 운영을 위하여 게시 글 작성 시 아래 이용 원칙을 준수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아래 내용에 해당되는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 될수 있으며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는 글쓰기 권한을 제한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1 유언비어 및 비방성 게시물
    • 유언비어, 인신공격 및 비방성 글(실명이 거론된 비방성 글로 인해 상대방이 불쾌감을 느끼는 글)
    • 욕설 및 욕을 변형한 단어가 포함된 글
    • 분란이나 분쟁을 유도하는 글
    • 타인 또는 타 단체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2 음란물의 게재 등 공공질서와 미풍양속을 해치는 게시물
    • 음란물 게시 또는 음란 사이트를 링크한 글
    • 폭력행위를 미화하거나, 퇴폐적인 행위를 미화하여 혐오감을 주는 글
  • 3 광고 홍보성, 상업성 게시물
    • 특정업체 상품소개 및 홍보 글
    • 돈벌이 광고 게시 및 돈벌이 사이트 링크, 경품 및 추천가입제 광고 글
    • 특정 단체(업체)의 이해 관계와 관련된 글
  • 4 스팸성 게시물
    • 도배 및 게시판에 중복해서 올리는 글
    • 말이 되지 않는 단어나 이미지 조합 및 장난성 글
    • 행운의 편지
  • 5 게시판 주제에 맞지 않는 게시물
    • 해당 게시판의 성격에 부합되지 않는 글
  • 6 개인정보 유출 게시물
    • 공개된 게시판에 휴대전화번호 및 주소, 연락처 등의 개인정보가 노출된 글
    • 타인의 ID를 도용하여 작성된 글
  • 7 관계법령에 위반된다고 판단되는 게시물
    • 저작권자에 의해 저작권 보호요청이 된 글
    • 국악방송 퍼가기를 허용한 콘텐츠 이외의 자료(동영상,사진,음원,링크 등)가 포함된 게시 글
    • 각종 법에 저촉되거나 범죄행위에 결부된다고 인정되는 글
  • 공개된 게시판에 휴대전화번호 및 주소 등의 개인정보를 노출하지 말아 주십시오.
  • 저작권자에 의해 저작권 보호 요청이 된 글을 포함하여 각종 법에 저촉되거나
    범죄행위에 결부된다고 인정되는 게시물은 관계법령에 의하여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쾌적한 게시판의 이용을 위하여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진행 : 이금희 / 연출 : 김송이 / 작가 : 윤석미
토~일 | 11:00~12:00

"아즈위 (Azwi)"
  • 작성자진아
  • 조회수103
  • 작성일2022.06.08

_| ̄|○。🏭♻️❣️

"눈부신 햇살이 창가에 스며들고 싱그러운
잎들이 짙은 초록빛으로 물들어가는
초여름입니다,"

 

"아즈위 (Azwi)"

1964년, 종신형을 선고 받고 절해(絶海)의 고도(孤島) '루벤섬' 감옥으로 투옥된 사람이 있었습니다.

감옥은 다리 뻗고
제대로 누울 수 조차 없을 정도로 좁았으며
변기로 찌그러진 양동이 하나를 감방 구석에 던저 넣어 주었습니다.

면회와 편지는 6개월에 한번 정도만 허락 되었으며 간수들은 걸핏하면 그를 끌어다가
고문하고 짓밟고 폭력을 가했습니다.

이미 사람으로서의 품격과 지위는 상실되었고 견딜 수 없는 모욕과 고통은 말로 표현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가 감옥에 끌려간 후,
그의 아내와 자녀들은 살던 집을 빼앗기고
흑인들이 모여사는 변두리 땅으로 쫓겨났습니다.

감옥살이 4년 되던 해,
어머니가 돌아가셨습니다.
그 이듬해 큰 아들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장례식에도 참석할 수가 없었습니다.

세월이 흘러 감옥살이 14년이 되던 해에
큰 딸이 결혼을 해서 아기를 데리고
할아버지에게 면회를 왔습니다.

그리고 큰 딸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아기의 이름을 지어주세요."
)
아버지는 말없이
땟물이 찌들은 윗 주머니에서 꼬깃꼬깃 꾸겨진 종이 조각 하나를 꺼내어 딸에게 건네 주었습니다.

딸은 그 종이 조각에 쓰여진 글자를 보는 순간 눈물을 쏟기 시작했습니다.

글자는 이렇게 쓰여져 있었습니다
'아즈위 Azwie' (희망)

그는 그 후로 온갖 치욕을 다 당하면서
13년 간이나 옥살이를 더 하고 나서야 마침내 풀려나게 되었습니다.

1964년부터 1990년 까지 무려 27년 간이나 감옥살이를 했는데,
44세에 억울한 감옥살이를 시작해서
71세에 풀려난 것입니다.

그는 '남아공 흑백 분리 정책을 철폐'하고
'남아공 최초의 흑인 대통령'에 당선 되었습니다.

'대통령에 당선'되어서
자기를 박해하고 고통과 치욕을 주었던 정적들을 다 용서하고 사랑하는 인간의 고고한 삶의 방식을 보여주었습니다.

그가 세상을 떠났을 때,
세계언론은 이를 가리켜 인간의 품격을
한 계단 올려 놓은 사람이라고 존경을 드렸습니다.

그가 바로 '넬슨만델라' 입니다.

그 오랜 세월, 어떻게 절망의 세월을 견디어 낼 수 있었을까요?

그는 이렇게 대답하였습니다.

"나는 위대한 변화가 반드시 일어나리라는
아즈위(希望)를 한 순간도 포기한 적이 없습니다."

사람이 죽는 것은 힘이 들어서가 아니라,
희망(希望)이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희망의 힘으로 세상을 살아 갑니다.

백성들에게 희망을 주는 사람이 '위대한 지도자'입니다.

'보스'는 사람들에게 겁을 주지만, '리더'는 사람에게 희망을 주는 사람입니다.

오늘도 모든분들께 희망을 주는 리더로서의 삶으로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 ..덩덩 덩더쿵..

 

♡٩(❛ัᴗ❛ั ๑)
오늘도 소통하며 건강하시고
행복 가득한 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수원 화성 (華城)

다음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