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청취자참여

게시판 운영 원칙!

국악방송 자유게시판은 청취자 여러분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의견 공유와 원활한 게시판 운영을 위하여 게시 글 작성 시 아래 이용 원칙을 준수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아래 내용에 해당되는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 될수 있으며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는 글쓰기 권한을 제한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1 유언비어 및 비방성 게시물
    • 유언비어, 인신공격 및 비방성 글(실명이 거론된 비방성 글로 인해 상대방이 불쾌감을 느끼는 글)
    • 욕설 및 욕을 변형한 단어가 포함된 글
    • 분란이나 분쟁을 유도하는 글
    • 타인 또는 타 단체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 2 음란물의 게재 등 공공질서와 미풍양속을 해치는 게시물
    • 음란물 게시 또는 음란 사이트를 링크한 글
    • 폭력행위를 미화하거나, 퇴폐적인 행위를 미화하여 혐오감을 주는 글
  • 3 광고 홍보성, 상업성 게시물
    • 특정업체 상품소개 및 홍보 글
    • 돈벌이 광고 게시 및 돈벌이 사이트 링크, 경품 및 추천가입제 광고 글
    • 특정 단체(업체)의 이해 관계와 관련된 글
  • 4 스팸성 게시물
    • 도배 및 게시판에 중복해서 올리는 글
    • 말이 되지 않는 단어나 이미지 조합 및 장난성 글
    • 행운의 편지
  • 5 게시판 주제에 맞지 않는 게시물
    • 해당 게시판의 성격에 부합되지 않는 글
  • 6 개인정보 유출 게시물
    • 공개된 게시판에 휴대전화번호 및 주소, 연락처 등의 개인정보가 노출된 글
    • 타인의 ID를 도용하여 작성된 글
  • 7 관계법령에 위반된다고 판단되는 게시물
    • 저작권자에 의해 저작권 보호요청이 된 글
    • 국악방송 퍼가기를 허용한 콘텐츠 이외의 자료(동영상,사진,음원,링크 등)가 포함된 게시 글
    • 각종 법에 저촉되거나 범죄행위에 결부된다고 인정되는 글
  • 공개된 게시판에 휴대전화번호 및 주소 등의 개인정보를 노출하지 말아 주십시오.
  • 저작권자에 의해 저작권 보호 요청이 된 글을 포함하여 각종 법에 저촉되거나
    범죄행위에 결부된다고 인정되는 게시물은 관계법령에 의하여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쾌적한 게시판의 이용을 위하여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연출 : 서수정
월~일 | 02:00 ~ 05:00

국립무용단 산조 후기
  • 작성자무상초들녁
  • 조회수170
  • 작성일2021.06.29

산조는 국립극장 해오름 극장이 201710월에 시작한 리모델링 공사를 끝내고 마무리 개선 사항 보완을 위해 시범 운행 행사의 하나로 2021624일부터 26일까지 하루 한 차례씩 올린 국립무용단 무용공연이다.

 

한국 전통 민속음악 속에서 산조는 기악독주곡 형태로 즉흥성이 강한 음악이며 19세기 말 김창조(金昌祖)의 가야금산조가 효시이다. 느린 속도의 진양조장단으로 시작해서 차츰 빨라져 중모리, 자진모리, 휘모리로 끝난다. 산조를 연주할 때는 장구반주가 필수이며 처음 한두 장단은 기본 장단으로 시작하기에 여러 장단의 구별이 쉽다.

 

무용은 그냥 춤이 아닌 우리전통 춤, 서양 춤, 발레 등 여러 장르의 춤을 아울러 감정과 의지를 음악과 함께 몸으로 표현하는 행위 예술이다. 한 사람이 표현하기도 하지만 떼로 무리를 지어 보여주는 것이 일반적이다. 춤은 보이는 대로 이해하면 되지만 무용은 어떤 면에서는 형이상학적 이해를 필요로 하여 무용의 내용을 알고 감상해도 무척 어렵다. 공간과 시간 속에서 무용수는 늘 주인공이지만 관객은 혼돈과 혼란의 연속이라 지금 내 눈 앞에 보이는 이 순간순간을 이해하며 즐기는 것도 벅차다.

 

국립무용단 산조는 민속음악 산조를 무용으로 표현했다. 즉 한 장르의 음악 전체를 몸으로 보여준 것이다. 우리 전통 춤의 특징인 정()()()을 근간으로 삼아 산조의 흐름인 느림의 시작에서 휘모리의 최대 빠름까지를 크게 삼등분하여 막()을 나누었다. 소리음악조형도형으로 공간을 채웠고 색깔도구분장의상으로 시간을 만들었으며 무용수의 숫자흩어짐과 이어짐율동으로 음률과 장단을 표현했다.

 

딱 따 닥 장구가락 속에 구음이 울려 퍼지며 커다란 바위덩어리가 허공에서 천천히 내려와 무대의 한 공간을 차지한다. 활짝 핀 함박꽃을 뒤집어 놓은 것 같은 형태의 담채색 치마와 올려 붙임머리에 긴 비녀를 꽂은 여무(女舞)가 독무(獨舞)로 우리 전통춤의 부드러움과 아름다운 선의 자태 속에 절도 있는 동작으로 정()을 만들고 사라진다. 아홉 명의 여무가 흰 상의 허리부분부터 사선으로 그어 내린 크고 넓은 검정 치마를 입고 거문고 가락 위에서 색깔과 율동의 조화로 산조의 아름다움을 보여 준다. 하얀 긴 일자형에 양쪽 옆트임이 까만 도포를 걸친 다섯 명의 남무(男舞)가 둥둥 울리는 북소리와 함께 무대를 장악하더니, 역동적 군무로 북장구거문고가 혼재된 음률의 파도를 넘실넘실 넘나들며 산조의 앞 부문을 마무리 한다.

 

무대 바닥은 빛으로 여러 갈래 길을 만들고 허공에는 역 이등병 삼각형이 매달린 채 강한 이미지를 형성하며 시선을 끌어들인다. 온통 녹색 무복의 여 독무가 막의 열림을 알리더니, 녹색 무복, 보라색 무복, 검은 상의에 하얀 바지치마 무복의 무용수들이

떼로 움직이며 줄()을 만들었다 풀고, 긴 막대와 짧은 막대를 이었다 붙여가며 만남과 형태, 완성과 깨뜨림으로 무대를 휘저었다. 현악기의 마찰음은 귀청을 찢고, 뇌까지 흔들리게 하는 구음에, 아쟁거문고 현악기와 장구북 등 타악기, EDM 까지, 불협화음 같으면서도 하나로 통일된 우렁찬 소리가 가슴 속까지 파고들며 춤과 음악이 만들어내는 무용의 매력과 현장성이 실감나게 와 닿은 2막이다.

 

허공에 커다란 원이 하나 떠있고 그 속에 파란 물줄기가 약동 한다. 찰현악기의 애잔한 울림과 커다란 비음(鼻音)이 섞여 한()의 아픔처럼 들린다. 까만 무복을 입은 한명의 무희가 검은 장대를 들고 무대를 휘감다 멈춘다. 하얀 무복과 검정 바탕은 흑과 백이 교차하며 대비되는 오묘한 그 무엇을 전달한다. 허공에 떠 있는 커다란 원은 어느새 두 개로 변하여 무한한 산조의 세계를 보여주려 것 같고, 무용수들의 두 손에 각각 들린 짧은 막대는 선반 장구를 치다 오고무를 두들기고 화려한 부채춤으로 변한다. 반주소리는 음을 조이고 풀면서 다양하고 화려한 춤의 변화를 끊임없이 이끌며 산조의 뛰어난 즉흥성이 보이냐고 강요한다. 춤으로 표현한 산조에 만족 하셨습니까? 질문을 던지며 막이 내렸다.

 

 

이전 다음
목록으로